나에게 글쓰기는

The Bazaar of Bad Dreams, 악몽의 바자회, 제목처럼 숨막히는 공포물이나 읽어 볼 생각으로 구입 한 것은 절대 아닙니다. 북커버 디자인이 너무 좋아서, 멋진데! 하고 봤더니, 스티븐 킹이더라구요. 그리고, 서문을 읽다가 좋아서 구입했습니다. 다 읽은 후, 감상과 평을 해야 하지만, 단편집이라 일단 읽고 있는 중이고, 언제 다 읽을 수 있을 지 장담 할 수 없기에, 무엇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