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들의 저녁 식사 – 3

“혹시, 일국 제약이라고 들어 봤나요?” “아뇨, 처음 들어 보는데요?” 감사팀은 나를 불러 조사하였다. 일주일 동안 매일 불려 다녔다. 확실한 알리바이가 있었지만, 그들은 나에게 질문을 하고, 나는 답을 했다. 같은 질문의 반복은 나의 실수를 유도 하기 위한 술책으로 느껴질 정도로 지루했다. 시간이 흘러갈수록 그들의 의심은 나를 불안하게 하였다. 아무래도 회사를 그만두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할 무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