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 되면, 역겹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을 대하는 나의 태도

물론, 나는 하루키의 작품이 좋다. 적당히, 아슬 아슬한 이야기의 흐름도 좋고 파격적인 묘사, 독자와의 밀당, 역시 탁월. 그러니까, 독자들을 끌고 가는 힘이 놀라울 정도로 부드럽습니다. 한 마디로 독자를 지루하게 만들지 않습니다. 그런데, 오늘의 씁쓸한 나의 더러운 기분은, 그의 작품이 아닌 그를 준비하는 한국 출판사에서 비롯 됩니다. ‘기사단장 죽이기’ 騎士団長殺し, 제목으로 나 혼자 상상한다면, 지금은 고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