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기사단장 죽이기를 다 읽었고

늘 그렇듯, 저는 하루키의 책을 단 숨에 읽을 기세로 시작합니다. 그러나, 중반을 넘어가면 지치기 시작, 책은 그저 시간을 흘려 보내기 위한 도구로 변합니다. 이번에도 그렇습니다. 일본어, 제법 번역을 잘 하여 읽는 즐거움에 문제는 없었습니다. 문학동네에서 하루키 장편을 읽기 좋게 잘 번역해주어서, 이번에도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단지, 중 후반으로 달려가면서 읽기가 지루한 느낌을 받아 조금 아쉽다고 […]

가을, 장편소설과 함께

사실, 미국에서 독서의 계절은 ‘여름’ 입니다. ‘가을’이 아니죠. 여름에만 책읽기를 즐기는 경향이 짙다는 것이지, 다른 계절에는 책을 안읽는 것 아닙니다. 아니죠. 미국인들 아직도 책 읽는 사람 많아요. (뭐 그렇다는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음) 최근에 ‘시공사’에서 ‘돈키호테’ 완역판을 새로 출간하였다고 하여, 새로 읽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알라딘’에서 주문 했습니다. 멀리서 오는 책이라 살짝 아쉬워, ‘기사단장 […]